블로그 / 네이버 웹마스터도구 / 색인이 되어도 유입이 없는 이유는?

블로그가 하나 있다. 운영 기간도 꽤 되고, 구글과 네이버에서 색인도 잘 되고 있다. 하지만, 방문자 유입은 거의 구글에서 온다. 네이버에서의 유입율은 1% 미만. 구글이 99%이다. 네이버 웹마스터도구에서 색인이 된다는 것은 검색이 되기는 한다는 건데, 왜 방문자가 없을까?

여러 요인이 있겠지만, 가장 큰 원인은 웹사이트(웹문서)에서 검색이 된다는 것. 네이버에서 검색하는 사람들은 웹사이트의 검색 결과를 클릭하지 않는다. 블로그나 카페의 정보를 주로 확인한다. 네이버의 웹사이트의 검색 결과가 엉망이라 클릭을 해봤자 원하는 정보가 나오지 않으므로 블로그만 다니는 것이다. 나도 그렇고...

그렇다고 블로그 탭에서 검색되도록 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 문의할 창구를 찾는 것도 어렵고, 네이버 내부 기준에 따라 분류했다고 하면 더 이상 할 말도 없고... 그냥 속상할 뿐... 오히려 블로그 탭에서 잘 검색 되다가 웹문서로 빠지거나 검색 자체가 되지 않는 일도 발생한다. 블로거 커뮤니티에 가면 이를 성토하는 글을 많이 볼 수 있다.

네이버 모바일 검색은 블로그와 카페를 합해서 VIEW라는 이름으로 검색 결과를 제공하는데, 모바일이든 PC든 웹문서, 블로그, 카페 구분 없이 하나로 묶어서 검색 결과를 제공하는 게 맞다고 본다. 어차피 웹에 있는 정보인데, 그런 구분이 뭐가 중요할까? 원하는 정보만 찾으면 되지.

네이버 블로그를 하지 않는 이상, 네이버로부터의 유입은 그냥 포기하자. 오면 즐거워하고 안온다고 괴로워하지 말자.